양평자유발도르프학교를 소개합니다.

전인교육, 홍익인간, 영성, 자유로운 인간

위 개념들의 실 내용을 동일한 것으로 파악한다.

진/선/미, 체/지/덕, 정/기/신, 정/명/성, 불/법/승, 자유/평등/박애 감성/이성/영성 등 인간 존재 본성에 기초한 3원적 덕성 원리들을 동일하게 존중한다.

특정 종교와 사회 이념에 기울지 않고 모든 인류사의 문화적 산물을 자유롭게 탐구하고 익힌다.

생명, 자유의 온 살림 교육예술을 펼친다.

인류발달사를 압축 체험하는 교과 과정

표준화된 국제적 발도르프 교과 과정에 기초

현지화 원칙. 특히, 언어/역사/철학은 좁은 단위에서 넓은 단위로 확장해가는 원칙을 따른다.(국가, 동양, 세계)

‘가리킴’과 ‘가르침’이 조화로운 교육을 추구한다.

모방, 권위, 주체 형성, 영적 성숙이라는 발달 단계를 존중한다.

교사/학부모 수행공동체

역할의 분담은 있되 관료적 지위는 인정하지 않는다.

교사는 학교의 직원이 아니라 학생과 함께 교육 주체다.

인지학/신지학/주역/훈민정음 등 교사회가 정하는 공통 프로그램을 의무 이수한다.

교사에 대한 평가와 상벌은 교사회가 결정하는 방식으로 함.

공공자원으로 운영하는 학교

지역과 함께 하는 학교(마을기업/협동조합과 연대)

부모회의 공동사업(북카페/독서클럽)

교사회의 대외 교육사업(제반 교육 내용의 보급 사업)

역동농업과 함께 하는 학교

자연과 교류하는 체험은 교육의 필수과정이며 농사는 그 핵심.

역동농업 교육을 통해 체득하는 인간관/자연관을 정립한다.

동양학과 인지학의 조화

이 지향은 1 세기전 슈타이너가 이룬 동서 종합의 성과와 정신을 계승하여 현 시기 인류 공통 문화유산을 만들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21세기 요청되는 시대정신으로서 글로컬리즘의 추구와 같은 취지다

동양학의 범위는 정신적 전통을 기준으로 한다.(유불선 + 민속)

인지학의 범위는 루돌프 슈타이너의 저작을 기준으로 한다

양자의 조화는 이론생활 교과 모두에 적용한다. 이를 위한 학내 연구개발 단위를 둔다.